컨텐츠상세보기

1일 1클래식 1포옹
1일 1클래식 1포옹
  • 저자<클레먼시 버턴힐> 저/<이석호> 역
  • 출판사윌북(willbook)
  • 출판일2023-01-25
  • 등록일2023-05-10
보유 1,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여름이 온다』 그림책 작가 이수지 추천

전 세계 음악 좋아하는 사람들이 매일 읽은 책 『1일 1클래식 1기쁨』 그다음 이야기



‘기쁨’이 태양을 한 바퀴 돌아 완전히 새롭고 따뜻한 ‘포옹’으로 돌아왔다. 『1일 1클래식 1포옹』은 영국 아마존 베스트셀러 1위(클래식 음악), 국내 예술 분야 베스트셀러 『1일 1클래식 1기쁨』의 신작으로, 매일매일 딱 맞는 선곡과 흥미롭고 깊이 있는 이야기를 결합해 클래식 음악 입문자는 물론 애호가들까지 놀라게 했던 전작에 즐거움과 강력한 메시지를 더한 책이다. 전작이 주체할 수 없는 ‘음악의 기쁨’이었다면, 이번에는 고통과 고립을 견뎌내게 하는 ‘음악의 힘’이다.



전작 성공 이후 저자 클레먼시 버턴힐은 책에 담고자 했던 메시지, 즉 ‘클래식 음악은 누구나 즐길 수 있다’는 믿음이 사람과 사람 사이에서 실제로 작동하는 모습을 뿌듯한 마음으로 지켜보고 있었다. 그런데 새로운 원고를 집필하던 중 급성 뇌출혈로 쓰러져 17일간 혼수상태에 빠지고 만다. 수술 후 언어 능력과 운동 능력에 심각한 손상을 입었고, 심지어 코로나19 팬데믹의 여파로 친구들은 물론 가족들과도 떨어져 고통과 고립의 시간을 보내야 했다. 그때 저자의 옆에는 음악이 있었다. 이 책은 그렇게 걷는 법과 말하는 법을 배우면서 쓴 책이다. 이전 작품이 음악을 향한 ‘순수한 사랑과 기쁨’에 집중했다면, 이번 작품에는 음악의 ‘강력한 위로의 힘’을 꾹꾹 눌러 담았다.



또한 ‘클래식 음악’이라는 장르가 특정 계층, 특히 유럽 백인 남성만이 즐기는 고상한 예술 장르라는 편견을 깨뜨리기 위해 저자는 전작보다 더 분투한다. 지금까지 잊고 있던 클래식 음악계의 빛나는 인물들, 여성, 비백인, 장애인, 성소수자의 이야기를 두루 소개하고 있다. 더 재밌고 더 놀라운, 삶에 힘이 되는 음악과 다채로운 이야기를 일 년 모든 날에 꼭 알맞게 준비했다. 하루 한 곡, 위대한 음악이 내 편에 서서 마음을 안아주는 순간. 오늘의 곡을 듣고, 오늘의 이야기를 읽을 때마다 하루 분량의 따스함이 찾아온다. 1년 후, 더 단단해진 자신을 만나보시길.



저자소개

작가, 방송 진행자, 저널리스트인 버턴힐은 BBC 라디오 3의 <브렉퍼스트>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으며, 프롬스에서  경연을 맡고 있다. 이외에도 수많은 텔레비전과 라디오 프로그램을 진행한 경력이 있고, 뉴욕의 WQXR-FM과 《월스트리트 저널》에서도 기자와 방송인으로 일했다. 여성의 권리, 음악, 테크놀로지, 창조성에 관한 다큐멘터리 작가로도 있었다.

한편 BBC 컬처의 음악 칼럼니스트로 활동했고, 《이코노미스트》, 《FT 매거진》, 《텔레그래프》, 《가디언》, 《옵저버》, 《인디펜던트》에 예술부터 인공 지능에 이르는 다양한 주제로 글을 써왔다. 하루 한 곡, 그날의 특별한 음악과 음악에 관한 이야기를 담은 『1일 1클래식 1기쁨』으로 전 세계 베스트셀러 작가가 되었다. 『스타의 이면The Other Side of the Stars』, 『당신의 모든 것All the Things You Are』을 쓴 소설가이기도 하다.

음악상 수상 경력이 있는 바이올리니스트인 클레먼시 버턴힐은 독주자, 실내악 연주자, 오케스트라 단원으로, 밀라노의 스칼라 극장, 빈의 무지크페라인 등 세계 최고의 연주회장에서 다니엘 바렌보임과 같은 여러 지휘자와 함께 연주했다.

목차

추천의 말
여는 말
들어가는 말

1월
2월
3월
4월
5월
6월
7월
8월
9월
10월
11월
12월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