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 위스퍼맨
  • 위스퍼맨
    <알렉스 노스> 저/<김지선> 역 | 흐름출판
콘텐츠 상세보기
봄이다, 살아보자


봄이다, 살아보자

<나태주> 저 | 한겨레출판

출간일
2022-01-21
파일형태
ePub
용량
24 M
지원 기기
PC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2,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시인 세월 50년, 인생 예찬 50년

나태주 시인이 삶의 군데군데 끼워둔 ‘풀꽃 책갈피’

그 속에 담긴 ‘다시 일어서게 하는 말들'



“그래 살아보는 거다.

우선 1년을 살아보는 거다.

그러다 보면 더 많은 날들을 살 수 있겠지”



사람, 시, 자연에서 오늘을 살고, 내일을 살아갈

생명력을 발견해온 소박한 시인의 힘 있는 문장들




시인을 꿈꾸던 어린 소년에서, 수십 년간 성실히 교단에 서며 아이들과 꽃과 시를 가꿔온 초등학교 선생님, 우리 곁의 소박한 시인이 되기까지. 동네 어귀, 들꽃밭, 작은 병상, 어디에서든 시 쓰기를 놓지 않았던 그의 인생은 ‘작은 것들에 대한 예찬’이었다. 『봄이다, 살아보자』는 나태주 시인이 자신의 삶을 회고하며 오랫동안 차근히 집필해온 산문집으로, 일상에서 만난 놀라운 생명력과 회복력에 대한 그의 섬세한 마음이 담겨 있다.



1부 「사람이 봄인 날이었습니다」에는 ‘소박한 인연’에 대한 따뜻한 예찬들이, 2부 「마음을 빨래하듯 시를 쓴다」에는 ‘시’란 무엇인가에 대한 숙고와 특별히 아끼고 사랑하는 시에 대한 소개가, 3부 「뜨락에서 배운다」에는 작은 풀꽃들에게서 배운 눈부신 회복력과 지혜가 담겨 있다. 나태주 시인이 삶의 군데군데 끼워둔 ‘풀꽃’ 책갈피를 따라 시인 세월 50년 아름다운 순간들을 함께 느끼다 보면, 다시 일어나 새롭게 살아볼 마음이 차오른다. 『봄이다, 살아보자』는 생의 몇몇 지점들을 이미 통과해 온 기성세대에게는 따뜻한 도닥임과 위로를, 앞으로 가야 할 길 위에 놓인 젊은 세대에게는 생에 대한 기대와 즐거움을 선사한다.



저자소개

1945년 충청남도 서천군 시초면 초현리 111번지 그의 외가에서 출생하여 공주사범학교와 충남대학교 교육대학원을 졸업하고 오랫동안 초등학교 교사로 재직했다. 2007년 공주 장기 초등학교 교장을 끝으로 43년간의 교직 생활을 마친 뒤, 공주문화원장을 거쳐 현재는 공주풀꽃문학관을 운영하고 있다. 1971년 [서울신문(현, 대한매일)] 신춘문예 시 「대숲 아래서」가 당선되어 문단에 데뷔, 등단 이후 끊임없는 왕성한 창작 활동으로 수천 편에 이르는 시 작품을 발표해왔으며, 쉽고 간결한 시어로 소박하고 따뜻한 자연의 감성을 담아 많은 독자의 사랑을 받아왔다.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시로 「풀꽃」이 선정될 만큼 사랑받는 대표적인 국민 시인이다. 흙의문학상, 충남문화상, 현대불교문학상, 박용래문학상, 시와시학상, 향토문학상, 편운문학상, 황조근정훈장, 한국시인협회상, 정지용문학상, 공초문학상, 유심작품상, 김삿갓문학상 등 많은 상을 수상하였다.

1973년에는 첫 시집 『대숲 아래서』 펴냈고, 이후 1981년 산문집 『대숲에 어리는 별빛』, 1988년 선시집 『빈손의 노래』, 1999년 시화집 『사랑하는 마음 내게 있어도』, 2001년 이성선, 송수권과의 3인 시집 『별 아래 잠든 시인』, 2004년 동화집 『외톨이』, 2006년 『나태주 시선집』, 『울지 마라 아내여』, 『지상에서의 며칠』를 비롯하여 『누님의 가을』, 『막동리 소묘』, 『산촌엽서』, 『눈부신 속살』, 『그 길에 네가 먼저 있었다』, 『아직도 너를 사랑해서 슬프다』, 『마음이 살짝 기운다』, 『어리신 어머니』, 『풀꽃과 놀다』, 『혼자서도 꽃인 너에게』, 『좋다고 하니까 나도 좋다』 등 다양한 분야의 많은 문학작품을 출간하였다.

1972년 「새여울시동인회」 동인, 1995년엔 「금강시마을」 회원, 1993년부터 1994년까지 충남문인협회 회장, 2002년부터 2003년까지 공주문인협회 회장, 2001년부터 2002년까지 공주녹색연합 대표 등을 역임하였으며, 공주문화원 원장, 계간 「불교문예」 편집주간, 격월간 시잡지 「시를 사랑하는 사람들」 공동주간, 지역문학인회 공동좌장, 한국시인협회 심의위원장(부회장)을 지냈다.
주로 집에서 글을 쓰고 초청해 주는 곳이 있으면 찾아가 문학 강연을 하고 있다. 청소년기의 꿈은 첫째가 시인이 되는 것, 둘째가 예쁜 여자와 결혼해서 사는 것, 셋째가 공주에서 사는 것이었는데 오늘에 이르러 그 꿈을 모두 이루었다고 말하는 사람이다. 지금은 공주에서 살면서 공주풀꽃문학관을 건립, 운영하고 있으며 풀꽃문학상과 해외풀꽃문학상을 제정해 시행하고 있고, 현재 공주문화원장과 충남문화원연합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풀꽃문학관에서, 서점에서, 도서관에서, 전국 방방곡곡 사람들을 만나러 다니는 게 요즘의 일상이다. 가깝고 조그마한, 손 뻗으면 충분히 닿을 수 있는 시인으로 기억되고 싶다.

목차

들어가며: 안녕, 안녕, 봄입니다

1부 작은 인연 예찬 :
사람이 봄인 날이었습니다


* 모교 앞을 지나며
* 근근이 먹고산다
* 길 잃은 사람
* 사람이 봄인 날이었습니다
* 아내의 생일날에
* 맞절
* 살아남고 보자
* 김을 보내며
* 반의 반
* 해충에서 익충으로
* 아가야 잘 가거라
* 조지훈 선생님께
* 맞아요
* 사랑의 거리
* 인연의 무게
* 살아줘서 고맙습니다
* 참외 철의 기억
* 저만치 혼자서
* 사인을 하며
* 천사는 없다
* 나는 너이고 너는 나이다
* 아버지께 드리는 글

2부 작은 시 예찬 :
마음을 빨래하듯 시를 쓴다


* 시인에의 길
* 지문이 사라졌다
* 글 쓰며 늙은 사람이 되어
* 사람 나이 50쯤이면
* 마음의 빨래
* 포기한다는 것
* 「초혼」을 읽으며
* 문인으로 산다는 것
* 보편에 대하여
* 책도 죽는다
* 더터나가는 인생
* 바로 그것을 써라
* 시인 나이
* 마음을 내려놓을 곳
* 우리, 멀리 함께 갑시다
* 가지 않은 길
* 슬럼프
* 양갱의 단맛
* 좋아요 어법
* 글쓰기의 힘
* 그 모습이 시가 되어
* 시는 망하지 않습니다
* 내가 기대고 살았던 말들

3부 작은 풀꽃 예찬 :
뜨락에서 배운다


* 잡초와 화초
* 모든 풀꽃들에게
* 하얀 제비꽃
* 책의 숲으로 가는 길
* 뜨락에서 배운다
* 너도 그르지 않다
* 뒷모습을 바라보며
* 인생 사계
* 병렬 인생
* 봄의 말
* 시나대숲의 새소리
* 공짜로 오지 않는 봄
* 여름에 피는 코스모스
* 가을 햇빛
* 지구 님 잘못했습니다
* 꽃들에게 배운다
* 날마다 첫날이고 마지막이다
* 10년 후에 보자
* 나무들아 꽃들아, 고맙구나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